메뉴 건너뛰기

조회 수 618 추천 수 0 댓글 1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[窓]김군자 할머니 ‘양지’로 이끈 前사회복지사의 눈물

 

조문 발길 이어져… 이틀간 400명 2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 성남시 분당차병원 장례식장에서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. 이날 빈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틀째 이어졌다. 성남=전영한 기자 scoopjyh@donga.com

 

24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차병원에 차려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의 빈소에 한 여성이 조심스럽게 들어섰다. 나지막한 목소리로 상주에게 자신을 소개하자 상주는 고맙다고 말하며 여성의 두 손을 꼭 잡았다. 강원 정선군에서 사회복지상담사로 근무했던 원모 씨(70·여)였다. 원 씨와 김 할머니의 인연은 2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. 

1992년 어느 날 초라한 행색의 한 할머니가 지팡이를 짚으며 군청에 들어왔다. 할머니는 “건강보험 한도가 초과됐다. 돈이 부족해서 병원 진료를 받을 수 없다”며 원 씨에게 하소연했다. 원 씨는 ‘김군자’라는 이름의 할머니를 보며 비슷한 나이의 어머니가 생각났다. 그래서 구체적인 상황을 알려 달라고 했다. 그러나 김 할머니는 “산속에서 자식도 없이 혼자 산다”고 말한 뒤 더 이상 언급을 꺼렸다.

원 씨는 무작정 김 할머니를 따라갔다. 계곡 깊숙한 곳에 이르자 작고 낡은 초가집이 보였다. 방에는 이불, 탁자만 덩그러니 놓여 있었다. 하지만 김 할머니는 “세상 창피해 얘기 못 한다. 말 못 할 사연이 있다”며 입을 굳게 닫았다. 원 씨는 계속 김 할머니를 찾았다. 만남이 계속되자 김 할머니는 경계심을 늦추고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.

어느 날 김 할머니는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다고 말했다. 그리고 1942년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간 뒤 정선에 살기까지 반세기에 걸친 기구한 사연을 들려줬다. 고향에 정착할 수 없어 여러 지역을 떠돌다 몸과 마음이 지쳐 산에 숨었다고 말했다. 세상을 등진 듯 살기로 했다는 것이다. 

원 씨는 할머니에게 위안부 피해자로 정부의 공식 인정을 받자고 제안했다. 김 할머니는 “세상 사람들이 나에게 손가락질을 하지 않겠느냐”며 단칼에 거절했다. 원 씨는 “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”라며 끈질기게 설득했다. 결국 김 할머니는 원 씨의 도움을 받아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로 인정받았다. 
 

그런데 얼마 뒤 김 할머니는 갑자기 “제주도에 가야 한다”며 짐을 쌌다. 이전부터 김 할머니와 연락을 주고받던 한 종교단체가 제주도로 가라고 했다는 것. 당시 김 할머니는 몸이 불편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다. 제주도로 가기 전날 원 씨는 억수같이 비가 내리는 가운데 김 할머니를 찾아가 간곡히 설득했다. 진심을 담은 원 씨의 말에 할머니는 결국 정선에 남기로 했다. 

원 씨는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읍내에 거처를 마련하고 김 할머니를 모셔 왔다. 김 할머니가 사용할 TV, 세탁기 등 가전제품도 구했다. 김 할머니는 원 씨의 조언으로 천주교 신자가 돼 ‘요안나’라는 세례명을 얻었다. 원 씨는 종교적 후견인인 대모(代母)가 됐다. 원 씨는 김 할머니가 1998년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복지시설인 경기 광주시 ‘나눔의 집’으로 거처를 옮긴 뒤에도 살뜰히 챙겼다.
 

지난밤 원 씨는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. 할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 탓이다. 그는 “위안부 피해자 인정을 받은 뒤 주변에 자랑할 정도로 할머니도 좋아하셨다”며 “최근 몇 년 동안 건강 때문에 연락을 못 드리다 이제 좋아져서 다음 주에 아들과 함께 찾아뵈려 했는데…”라며 눈시울을 붉혔다.

이날 빈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 각계 인사를 비롯해 학생, 시민 등 일반인 추모 행렬도 이어졌다. 이틀간 조문객은 400여 명에 이른다. 

성남=권기범 기자 kaki@donga.com / 오승은 인턴기자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4학년



원문보기: 
http://news.donga.com/3/03/20170725/85507519/1#csidxbca1dc042887f84b597104f359a0052 

  • ?
    악어와악어새 2017.07.26 15:39
    사회복지사가 가정을 방문하여 문제와 욕구를 사정(파악)하고 개입하며, 자원을 연결하는 실천활동을 수행한 좋은 사례 중 하나입니다.

자유게시판

Q&A, 자료실, 건의함 등의 기능이 있습니다.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
공지 건의함 글쓰기가 안되신다면... webmaster 2018.09.14 207 0
2245 시사 사회복지의 역사(아동노동문제): 음울한 자본주의..1833년 공장법 악어와악어새 2017.08.29 2528 0
2244 수방사 영화관 레전드 좋은사람1 2019.09.10 1265 0
2243 자유 우리 과는 휴먼서비스학과! webmaster 2017.07.02 775 0
2242 여배우 몸매가 진하게 남은 드라마 좋은사람1 2020.06.17 631 0
» 시사 사회복지사의 개입과 실천 사례 1 악어와악어새 2017.07.26 618 0
2240 [후방절대주의] 별건 없고 누르면 그냥 좋은 글 좋은사람1 2019.09.05 534 0
2239 문서양식 사회복지현장실습 서식(종합) 1 file 정경은 2017.11.13 333 0
2238 태국녀.gif 좋은사람1 2019.11.02 268 0
2237 시사 페이스북, 인공지능끼리 언어 창조해 대화...개발자가 '강제 종료' webmaster 2017.08.01 243 0
2236 문서양식 사회복지현장실습확인서 file 정경은 2017.11.13 235 0
2235 H컵녀 가케이 미와코.. 좋은사람1 2019.02.21 202 0
2234 자유 ■ 2017 사회복지 연구자와 실천가를 위한 질적연구 및 질적평가 기초과정 워크숍 안내 file 마을과복지연구소 2017.08.18 183 0
2233 시사 '말로만 자식 없앤다'...부양의무자 내년 10월부터 폐지 webmaster 2017.08.10 173 0
2232 시사 정부 지원 못받는 빈곤층 93만명 - 부양의무자 규정으로 인한 문제... 1 악어와 악어새 2017.07.31 165 1
2231 여자친구 은하 돌핀팬츠 뒤태 ㄷㄷㄷ 좋은사람1 2019.12.23 160 0
2230 자유 가입인사 하는 곳 5 webmaster 2017.07.14 154 0
2229 자유 2018년도 국립청소년농생명센터와 함께할 서포터즈를 모집합니다! file 국립청소년농생명센터 2017.12.21 148 0
2228 How To Play Slots QuintonBrand88713 2018.08.06 146 0
2227 자유 이런 ㅊㅈ 어떰? 아수황 2019.06.10 141 0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13 Next
/ 113